[워싱턴-브리지뉴스] 미국의 실업보험금 신규신청건수가 지난주(26일로 마감) 8,000건이 증가하여 419,000건을 기록했다고 노동부가 밝혔다.

이는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했던 400,000건을 웃도는 것이다.

지난 5주 동안에 이 주간집계는 3개 주에 걸쳐 400,000건을 초과하면서 노동시장의 침체조짐을 반영했다.

4주간 평균은 1,500건이 감소하여 402,500건을 기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