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느 영화제에 참가한 루마니아 여배우 로나 하트너가 빨간 카페트 위에서 다리를 드러낸 채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느(프랑스)AP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