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각 성(省)별로 CDMA(부호분할다중접속) 방식 이동전화시스템 구축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베이징 통신업계 관계자는 14일 "중국 국무원(정부)이 각 성 정부에 이미 예정된 CDMA 사업자와 본 계약을 체결, 사업에 즉각 착수하라는 내용의 지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 CDMA 사업권 입찰에서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푸젠(福建) 허베이(河北) 등 4개 지역의 사업권을 획득한 삼성은 상하이벨과의 상하이 사업 계약체결을 시작으로 시스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 입찰에서 CDMA 사업자를 선정해 놓고도 본계약 체결을 지연시켜 일각으로부터 CDMA 사업이 다시 연기된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게 했었다.

베이징=한우덕 특파원 wood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