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벤처투자가 급감하고 있다.

올해 1.4분기중 미국의 소프트웨어 컴퓨터 무선 등 네트워크 분야의 창업기업에 지원된 투자자금 규모가 전 분기에 비해 무려 40% 낮아진 71억5천만달러에 불과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와 벤처원머니트리가 창업투자자금 지원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 첫 분기에 4백78개의 벤처회사가 평균 1천4백90만달러의 벤처펀드를 지원받았다.

전 분기에는 7백51개사가 평균 1천6백40만달러를 받았었다.

지난해 네트워크 분야의 창업기업에 대해 2백억달러라는 기록적인 창업투자자금이 몰렸던 것에 비해서는 지원자금이 64% 줄어들었다.

올해 1.4분기의 창업투자자금 지원규모는 지난 99년 2.4분기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데이브 위더로 벤처원머니트리 사장은 "이제 투자자들은 인터넷 기업이라고 해서 무조건 투자를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