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차기 당총서기에 후진타오(59) 국가부주석,국가주석에는 리펑(73) 전인대 상무위원장 등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성도일보는 12일 중국 권력의 핵심인 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회가 최근 후진타오를 당총서기에,리펑을 국가주석에 내정했다고 보도했다.

또 총리에는 원자바오 부총리가 내정됐다고 전했다.

장쩌민 현 국가주석은 총서기와 주석직에서 물어나되 군사권력을 쥐고 있는 당중앙 군사위 주석직은 계속 맡을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현 정치국 상무위원인 주룽지 총리는 관직에서 물러나 모교인 청화대 경제관리대학원 원장으로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연 기자 amaz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