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와 인터넷의 확산은 대부분의 사람을 "발행인"으로 만들고 있다.

직장에서나 가정에서나 사람들은 마케팅 계획서부터 가족사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정보를 창조하고 배포하고 있다.

그러나 일단 정보가 디지털형태로 만들어지면 관리하기 쉽지 않다.

이는 "냅스터"같은 서비스나 e메일 이용성향을 통해 잘 알 수 있다.

e메일 내용은 흔히 보낸 사람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받은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다.

최근들어 개인들이 배포하는 디지털정보를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가 속속 선보이고 있다.

정보보안회사인 오센티카(www.authentica.com)는 개인들에게 정보를 통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콘텐츠 관리시스템 판매업체 알케미디어도 회사 대상으로 판매해온 정보통제소프트웨어를 ISP(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를 통해 개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들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온라인으로 정보파일을 보내면서 받는 사람이 정보를 볼 수만 있고 내용을 저장하거나 복사할 수는 없게 할 수 있다.

심지어 인쇄가 불가능하게 할 수도 있다.

또 정해진 날짜와 시간 이외에는 메시지를 읽지 못하거나 일정 시간이 지나면 메시지가 삭제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이같은 정보관리는 주로 정보접근을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보안코드나 수신인의 PC에 있는 복사나 인쇄명령을 작동하지 못하게 하는 기능을 통해 이뤄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