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모터스(GM)는 미국내 여성과 소수 민족에 대한 판촉 강화를 위해 특별팀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GM의 테리 설리번 대변인은 지난 4일자 성명에서 여성과 소수민족 시장을 소홀히한 면이 없지 않았다면서 신설된 `시장다양화센터''가 관련 시장들을 공격적으로파고 들어가는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는 여성과 흑인, 히스패닉 및 아시아계 소비층에 파고들기 위해 관련 단체들과 접촉을 활성화하고 이들에게 먹혀들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등 포괄적인 판촉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GM은 이와 관련해 중국계인 주디 후에게 센터의 광고 전략을 맡기고 흑인 팝스타인 마이클 잭슨도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설리번은 그러나 광고 일정 등 구체적인판촉 전략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전문 시장분석기관인 오토데이터사의 론 피넬리 연구원은 그러나 "이런 식으로 1회용 반창고를 붙인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GM은 지난달 30일 현재 미국시장 점유율이 27.9%를 기록해 한해 전의 28.6%에서 떨어진 상태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