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 9~11일 미국 호놀룰루에서 열리는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에 북한대표단이 참가할 수 없게 됐다.

지난해 8월 ADB 정회원국 가입신청서를 제출한 북한은 이번 연차총회에 옵저버자격으로 참가하길 희망해 왔으나 미국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대표단파견이 무산됐다고 ADB 고위관계자가 28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호놀룰루 방문을 위한 입국비자 발급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을 비롯한 다른 회원국들이 북한은 이미 가입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옵서버로 초청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총회 개최국인 미국이 강력히 반대했다"고 말했다.

ADB는 특정국가가 회원국 가입신청을 공식적으로 제출할 경우 통상 총회에 옵서버로 참가하도록 하고 있다.

ADB 관계자는 "북한으로부터 어떤 반응도 없었으나 평양에 초청장을 발송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한국 등 일부 회원국들도 북한 참가를 위해 적극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미국을 설득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ADB 최대출자국으로 거부권을 가진 미국은 핵무기와 미사일개발 등 안보문제가 걸려 있다는 이유로 북한의 ADB 가입에 반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