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속도는 18개월마다 2배로 증가하고 가격은 2분의 1로 하락한다는 "무어의 법칙".

이를 발견한 인텔의 창업자 고든 무어(72)가 32년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지난 1968년 로버트 노이스(사망)와 함께 반도체 메이커인 인텔을 설립한 무어는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개발,정보기술혁명을 일으킨 반도체 업계의 대부다.

실리콘밸리닷컴은 그의 은퇴를 두고 한 시대이라고 표현했다.

무어는 오는 5월 정년을 맞아 이사직을 사임하고 자문역을 옮겨갈 예정이다.

그는 무어재단을 운영하며 과학사업부문에서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윤승아 기자 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