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반도체사(TSMC)는 2일 대만 남부에 12인치 웨이퍼공장 4곳을 추가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SMC의 모리스 창 회장은 "미래의 수요에 대비해 몇년 안에 이들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며 "수요가 창출됐을 때 라인을 확장하면 늦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웨이퍼부문의 공격적인 경영방침이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당분간은 대만내 확장에만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장래에 중국 본토에 웨이퍼 공장을 지을 계획도 없다"고 덧붙였다.

TSMC는 이미 대만에 7개공장과 해외에도 몇개 라인을 가동하고 있으며 현재 대만의 타이난과학단지에 또다른 12인치 웨이퍼 공장을 짓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