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파키스탄 등에 26일 오전 리히터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인도 서부 구자라트주(州)에서만 8백여명이 숨지는 등 모두 1천여명이 사망했으며 구조작업이 진행될수록 사상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인도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46분께(현지 시간) 구자라트주 부지시(市) 북쪽 20㎞ 지점에서 1956년 이래 최악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랄 크리슈나 아드바니 인도 내무장관은 이번 지진으로 1천여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인도 UNI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지진 발생 중심지였던 구자라트주의 아마드바드에서 2백47명,라지코트와 부지에서 각각 150여명 이상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하렌 탄드야 구자라트주 내무장관은 "주 전역에서 수백채의 건물이 무너졌으며 통신이 두절됐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뉴델리 서부 수라트에서도 최소한 18명이 숨졌으며 금융 중심지인 뭄바이,동부 연안도시인 마드라스 등지에서도 지진이 발생했다.

파키스탄에서도 남부 하이데라바드시에서 4명이 사망했으며 라호르 카라치 페샤와르 등 대도시에도 지진이 발생,주민들이 거리로 뛰쳐 나오는 등 소동을 빚었다.

한편 아탈 비하리 바지파이 인도 총리는 이날 오후 긴급 각료회의를 소집, 지진 피해상황과 구조대책 등을 논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