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은 25일 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미경제가 급격히 둔화됐다고 말했다.

그린스펀의장은 또 부시행정부의 감세정책에 대해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는 "재정흑자 전망이 밝아 세금을 줄여도 정부빚을 충분히 갚아나갈수 있고 감세는 경기회복에 유익할 것"이라며 그동안 고수해온 감세반대입장을 철회했다.

이어 인플레압력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경제성장률이 제로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앞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나지 않으면 경제는 더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추가금리인하를 강력히 시사했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