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대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조지 부시(54) 공화당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미 연방대법원은 12일 밤(이하 현지시간) 유.무효 논란표에 대한 플로리다주 대법원의 수작업 재검표 결정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5 대 4로 판결했다.

이로써 지난달 7일 선거 후 35일만에 사실상 부시의 승리가 확정됐다.

앨 고어 후보는 13일 플로리다주에서 활동중인 민주당 재개표추진위원회의 활동을 중지시켜 패배를 인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고어는 이날 밤 연설을 통해 자신의 공식입장을 밝힌다.

연방대법원은 재심리를 요구하며 주대법원에 이 문제를 환송했다.

주대법원은 이에 따라 이날 재심리에 들어갔으나 연방대법원이 플로리다주 선거인단 선출시한(12일)이 유효하다고 판시한 까닭에 재검표강행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이다.

이로써 부시 후보는 플로리다주 정부가 확정한 5백37표 차로 앨 고어 후보를 누르고 플로리다주에서 승리하게 됐다.

부시 후보는 플로리다주 선거인단 25명을 확보, 당선에 필요한 총선거인단(5백38명)의 과반수인 2백71명을 획득했다.

연방대법원 판결 후 부시진영의 제임스 베이커 전 국무장관은 "판결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