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국 확대를 앞두고 유럽연합(EU)의 기구 및 제도개혁 문제를 논의할 EU 정상회담이 프랑스 니스에서 7일 개막됐다.

첫날 회의에서 15개 회원국들은 EU 시민 기본권헌장에 서명했다.

또 광우병을 진정시키기 위해 6개월 시한의 동물성 사료 사용금지기간을 연장시켜야 한다는데 합의했다.

EU 지도자들은 아울러 미국에 기후협약회의를 조속한 시일내에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회원국들의 투표권 조정, 거부권 축소 등 의사결정방식과 집행위원회 기구개선 등이다.

그동안 15개 회원국들은 주요 사안의 대부분을 만장일치로 결정해 왔으나 앞으로 기구가 확대될 경우 이를 지속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의사결정방식을 가중 다수결방식으로 바꿀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정상회담장인 아크로폴리스센터 주변에는 세계화에 반대하는 시위대와 무정부주의자, 환경보호주의자, 바스크 분리주의자 등 약 5만명의 시위대가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파리=강혜구 특파원 hyeku@worldonline.f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