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7년말의 외환위기를 극복한 것으로 보이던 아시아경제가 내년에 다시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이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국제금융기구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지난 수년간 아시아 경제는 놀라운 회복세를 보였으나 내년에는 여러가지 측면에서 경기 상승세가 위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데이비드 로빈슨 연구원은 미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아시아경기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올해 5.2%의 경제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나 내년에는 3.2%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고 유럽과 일본도 올해보다는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