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부(법정싸움) 영역으로 제한됐던 대선혈투의 불똥이 입법부(의회)까지 번졌다.

공화당이 장악중인 플로리다주 의회는 ''선거일의 투표에서 승자를 결정하지 못하면 의회가 선거인단을 선택할 수 있다''는 법조항을 들어 부시를 승자로 선언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수검표결과 고어가 승리할 경우 캐서린 해리스 플로리다 주무(州務)장관이 수검표결과 수용을 거부하도록 시켜 ''승자를 결정할 수 없는 상황''을 연출한다는 시나리오다.

주(州)의회는 12월1일께 선거인단 선출을 위한 임시의회를 열 방침이다.

이 방법은 ''행정과 입법''이 총동원된 극단적 당파주의 행태로 벌써부터 정당성 시비가 일고 있어 성사 가능성은 낮다.

이와 별도로 연방하원에서도 공화당 지도부는 "고어가 이긴다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공화당 지도부는 첫 대응책으로 각 주가 모든 군인부재자 투표를 유효표로 인정해 소급집계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안이 상원까지 통과할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공화당은 다른 방안들도 강구중이다.

현행법상 상.하원은 선거인단 투표를 거부하고 의회 표결을 통해 대통령을 선출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노혜령 기자 h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