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토 고이치 일본자민당 전 간사장의 모리 요시로 총리 퇴진요구에서 비롯된 자민당의 내분이 타협점을 찾지 못한 채 정면충돌로 치달았다.

일본 여·야는 20일 중의원 본회의를 열고 민주 자유 공산 사민 등 4개 야당이 공동제출한 모리내각 불신임안에 대해 심야표결에 들어갔다.

이 표결에서 가토 전 간사장이 이끄는 가토파와 야마사키 전 정조회장이 이끄는 야마사키파 및 무소속의원 중 상당수가 야당 입장에 동조,불신임안에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알려졌다.

불신임안이 가결되려면 재적의원(4백80명) 과반수가 찬성해야 한다.

이 경우 야당의원 1백90명의 찬성표와 자민당 및 무소속에서 50표 이상의 찬성표가 나와야 한다.

하시모토파와 모리파를 중심으로 한 자민당 주류와 가토파 및 야마사키파 등 비주류는 총리 조기퇴진을 전제로 한때 타협점을 찾는 듯 했으나 파벌사정에 얽혀 무산됐다.

이날 표결에 앞서 노나카 히로무 자민당 간사장은 가토와 야마사키에게 탈당할 것을 권고했으나 거부됐다.

가토파의 나카타니 겐 과학기술청 정무차관은 내각 불신임안에 동조하기 위해 19일 사표를 제출했다.

가토파는 그러나 이케다 유키히코 전 외상과 미야자와 기이치 대장상 등 12명의 의원이 야당과 함께 불신임안을 지지할 수 없다며 독자그룹을 선언,파벌해체 위기를 맞고 있다.

주류 일각에서는 모리 총리로는 정국을 끌고 갈 수 없다는 총리교체론이 표결 전부터 폭넓게 확산돼 왔다.

이에따라 표결 결과에 관계없이 자민당은 주류와 비주류 모두 내부 진통에 휘말리면서 사분오열의 극심한 분열양상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마이니치신문이 18~19일 긴급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가토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54%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 37%를 크게 상회했다.

모리 총리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61%로 지난 4월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지지율은 18%에 그쳤다.

도쿄=양승득 특파원 yangs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