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최대 금융회사인 ING그룹은 그룹내 투자은행인 ING베어링스의 미국법인을 매각하거나 폐쇄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경제전문 블룸버그 통신이 20일 보도했다.

ING그룹은 베어링스의 미국시장 점유율이 낮아 매각 등의 문제를 골드만삭스에 이미 의뢰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그룹측은 이와함께 베어링스 유럽법인들을 ING그룹의 도매금융부문에 통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익을 많이 내고 있는 아시아 중부유럽 및 남미의 투자은행 사업부문은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호세 티센 대변인은 "매각이나 폐쇄와 함께 인력감축도 논의되고 있다"며 "투자은행 시장에서 합병바람이 거세지는 한편 임금수준이 높아지고 있어 투자은행의 규모와 조직 등을 축소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