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미를 거듭하던 미국 대선 개표상황이 조지 부시 공화당 후보의 승리로 기울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리온카운티 순회법원(1심)의 테리 루이스 판사가 수작업 재검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앨 고어 민주당 후보진영이 주 대법원에 상고할 예정이어서 여전히 불씨는 남아있다.

게다가 해외부재자 투표결과도 변수로 남아있다.

하지만 "수검표"라는 걸림돌이 제거됨으로써 부시 후보는 플로리다주에 배정된 25명의 선거인단을 확보,백악관의 새 주인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판결 의미=순회법원의 이날 판결은 막판 대역전을 노리던 고어 후보에게 치명타를 안기게 됐다.

그동안 고어 진영은 팜비치와 브로워드 카운티의 수검표를 통해 3백표차의 열세를 단번에 역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왔다.

실제 팜비치카운티의 경우 전체 투표수의 1%에 해당하는 3개 선거구의 수검표에서 고어가 부시보다 19표를 더 얻었다.

6백9개 선거구 가운데 1백2개 선거구에 대한 수검표가 이뤄진 브로워드카운티에서도 고어가 25표를 더 얻었다.

그러나 수작업 재검표 결과를 최종 집계에 반영하지 않겠다는 플로리다 주정부의 입장을 순회법원이 지지함으로써 부시 후보는 3백표의 우위를 그대로 지키게 됐다.


<>해외부재자표가 변수다=17일 자정(한국시간 18일 오후2시)인 접수마감시한을 앞두고있는 해외부재자표는 2천5백여표로 추산된다.

현지 전문가들은 해외부재자의 성향이 보수적인데다 선거일 전에 도착해 이미 개표된 결과를 근거로 부시가 4백표 가량을 더 얻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해외부재자표에서 전세가 뒤집어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유태계의 몰표를 예상하고 있는 민주당은 아직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다.


<>최종결과는 언제 나오나=플로리다주 선거를 관장하고 있는 캐서린 해리스 주무장관은 오는 18일 정오(한국시간 19일 새벽2시)무렵 해외부재자표만을 포함한 최종 집계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고어진영이 주 대법원에 상고할 움직임이어서 최종 결말이 나는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도 있다.

특히 플로리다주 대법관 7명이 모두 민주당 사람들이어서 순회법원의 판결이 뒤집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