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출퇴근이 스트레스의 최대요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스트레스관리협회와 로열&선얼라이언스가 1일 영국의 ''전국스트레스의 날''을 맞아 실시한 연구조사에 따르면 출퇴근이 직장이나 가정문제,심지어 금전문제보다 훨씬 더 스트레스를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출퇴근 교통문제(44%)가 스트레스의 최대요인으로 꼽혔으며 △아이들 장래걱정(33%) △직장문제(31%)도 스트레스의 주범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장인 10명중 7명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으며 직장스트레스는 남자가 여자보다 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