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요헤이 일본외상은 북.일 수교회담에서 북한에 식민지지배에 대한 금전적 배상대신 경제지원을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고노 외상은 북.일 수교회담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과거사 해결 방안의 하나로 경제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국 수교에 필요한 정치적 결정을 이끌어내기 위해 회담수준을 높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백남순 북한 외무상과 어떤 시간 어떤 장소에서도 만날 용의가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 대표단장인 정태화 대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도쿄=양승득 특파원 yangs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