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중에서 복제가 가장 어렵지만 인간 이식용장기를 생산할 수 있는 동물로는 가장 적합한 돼지가 영국과 일본 연구팀에 의해 성공적으로 복제되었다.

세계최초의 복제양 돌리를 탄생시켰던 영국 스코틀랜드의 생물공학회사 PPL세러퓨틱스 연구팀은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돌리의 복제와 같은 방법으로 5마리의 돼지 복제에 성공,이들을 밀리, 크리스타, 알렉시스, 카렐, 닷컴으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일본에서도 복제돼지 한마리를 탄생시켰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