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21세기 첫 대통령선거를 3개월여 앞두고 민주·공화 양당의 선거 캠페인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대통령 선거인단을 뽑는 11월7일 선거를 꼭 1백일 앞두고 31일 공화당이 필라델피아에서,뒤이어 민주당이 8월14일 로스앤젤레스에서 각각 4일간의 전당대회를 개최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의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공화당후보 조지 부시 텍사스주지사가 민주당의 앨 고어 부통령을 꾸준히 앞서고 있다.

27일 공개된 CNN방송의 여론조사 결과 4파전으로 전개될 경우 득표율이 부시 50%,고어 39%,랠프 네어더(녹색당) 4%,팻 뷰캐넌(개혁당) 1%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24일 공개된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의 공동여론조사에서는 양자대결을 할 경우 부시가 오차범위인 3%포인트 이내인 48%대 45%로 고어를 앞서고 있다.

하지만 일부 선거 전문가들은 이러한 전국적인 여론조사 결과가 실제 후보들의 당락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각 주에서 유효표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후보가 그 주에 배정된 선거인을 모두 차지하는 선거방식 때문이다.

전국적인 여론조사보다는 각 주별 여론조사와 이에따라 확보할 수 있는 선거인 수가 몇 명인지를 계산해 보는 게 더 정확하다는 것이다.

지난 3월 이후 각종 여론조사 단체들이 각 주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부시가 본고장인 텍사스주(32명)를 비롯,29개주에서 우세를 보여 3백38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 고어는 선거인단 수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54명)와 뉴욕주(33명)를 포함,5개주에서 1백10명의 선거인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대통령선거에서는 5백38명의 선거인단 중 과반수인 2백70명을 확보하면 승리한다.

따라서 이들 여론조사 결과대로라면 부시는 나머지 주의 향배와 상관없이 당선이 보장되는 셈이다.

그러나 본격적인 대통령 선거전은 민주·공화 양당의 전당대회를 계기로 시작되는 만큼 앞으로 어떠한 선거전략으로 유권자들을 끌어들이느냐에 따라 판도가 급변할 수 있다.

선거 관계자들은 특히 전당대회가 열리는 8월 한 달이 예비선거 이후 최근까지의 상황을 한순간에 뒤집을 수 있는 분기점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김선태 기자 orc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