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전자상거래 육성보다 세금확보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한 상거래에 세금을 물릴 방침이라고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 데일리가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 국가세무총국의 진런칭 총국장이 "모든 거래는 그것이 인터넷을 통하거나 다른 어떤 방법으로 이뤄지든지에 관계없이 세금이 부과되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진 총국장은 전자상거래에 대한 세금감면은 막 성장하기 시작한 이 산업을 발전시킬 수도 있지만 동시에 국가성장에 필요한 세금의 원천을 고갈시키는 부정적인 측면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같은 취지하에 인터넷을 통한 거래를 추적하고 사이버 공간의 탈세를 막는 방법을 연구하기 위해 국가세무총국 주도로 특별연구팀을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차이나 데일리는 국유기업 개혁에 따라 계속 늘어나는 실업자들에 대한 보조금지급 증가 및 바닥을 벗어나고 있는 경기를 자극하기 위한 공공사업 지출 확대 등을 위해 국가세무총국이 세금을 더 많이 거두어야 하는 강력한 압력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 베이징=한우덕 특파원 woodyhan@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