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 IBM 필립스 등 세계 굴지의 컴퓨터및 통신장비 제조업체들이 핵심부품 부족에 따른 제품생산 차질로 심각한 경영손실을 입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세계최대의 통신장비업체인 에릭슨은 플래시메모리 등 부품 부족으로 올해 약 5억6천만달러의 매출손실을 예상하고 있고 IBM의 경우도 각종 칩과 머더보드 등의 부족으로 금년 2.4분기에 PC와 대용량 서버의 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필립스도 당초 올해 휴대전화 판매 목표량을 1천8백만대로 잡았으나 플래시메모리와 축전기 등의 부족으로 목표량 축소가 불가피해졌다.

현재 가장 심각한 부족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은 반도체,축전기,액정표시장치(LCD),플래시 메모리 등이다.

이들 부품은 연간 생산규모가 한정돼 있고 부품 제조업체들의 생산설비 확장도 기술적인 이유 등으로 빠르게 이뤄질 수 없어 부품 품귀 현상은 앞으로도 최소 2년 이상은 지속될 것으로 이 통신은 전망했다.

< 뉴욕=이학영특파원hyrhee@earthlink.net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