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카 피셔 독일 외무장관을 태운 독일 공군기가 최근 북한 영공을 침범,격추위기에 처했었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이 16일 보도했다.

이 잡지는 지난 주 일본 미야자키에서 열린 `서방선진 7개국 및 러시아(G8)"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한 피셔 장관을 수행했던 관리의 말을 인용,피셔 장관을 태운 특별기가 북한 영공 통과가 거부됐으나 이를 무시하고 북한 영공을 침범했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특별기가 베를린에서 북극항로를 거쳐 미야자키로 향하는 동안 왜 북한 영공을 항공로로 선택했는지 확실히 밝혀지지지 않고 있다.

당시 북한군이 이 비행기를 격추시키지 않은 이유는 북한이 독일과 관계개선을 위해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측은 이번 사건 발생 이후 베를린 주재 북한 이익대표부를 통해 독일 외무부에 공식 항의를 전달했다고 이 잡지는 전했다.

<베를린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