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로이드 액스워디 외무장관은 캐나다가 현재 북한과 수교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히고 양국 수교협상이 이달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라고 13일 말했다.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G8 외무장관에 참석중인 액스워디 장관은 이날 오타와에 있는 기자들과 전화통화를 하고 "백남순 외상을 다음주중 만나길 바란다"며 북한과의 수교교섭 사실을 밝혔다.

액스워디 장관은 또 양국 국교정상화를 위해 어떤 계획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우리는 점진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만반의 준비가돼있다"고 대답했다.

액스워디 장관은 "현재 캐나다 특사가 북한을 방문 중이며 국교 정상화를 위한협상이 이달 말까지 완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액스워디 장관은 수교협상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고 앞으로 방콕에서 열리는 양국 외무장관 회의결과에 따라 가속화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액스워디 장관과 백남순 외상은 다음주 방콕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