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해커로 손꼽히는 케빈 미트닉(36)이 다시 컴퓨터를 가까이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미트닉의 변호인인 도날드 랜돌프는 미트닉이 <>컴퓨터잡지인 콘텐트빌닷컴(contentville.com)을 통한 칼럼 집필 <>로스앤젤레스내에서의 강연 <>컴퓨터 보안컨설턴트로의 취업 <>올 가을 열릴 컴퓨터 관련 쇼에 대한 자문 등을 할 수 있도록 보호관찰실로부터 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발표했다.

보호관찰실은 지난 4월 미트닉의 칼럼 집필과 공개강연 등을 못하도록 막았으나 법원이 재검토명령을 내림에 따라 이를 수용,미트닉에 대한 일부제재조치를 풀었다.

미트닉은 지난 92년 노벨,NEC 등 유명기업과 대학 컴퓨터 전산망에 침입해 각종 정보를 절취,수천만달러 상당의 피해를 끼친 혐의로 95년에 체포돼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지난 1월 가석방됐으나 컴퓨터 산업에서 일하거나 인터넷과 자신을 연결할 수 있는 어떠한 도구도 사용하는 것을 금지당하는등 엄격한 규제조치를 받았다.

< 고성연 기자 amazingk@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