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비자로 미국에 입국한 외국인들이 올가을부터 정부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돼 연방이민귀화국(INS)의 추적을 받게 될 가능성이 짙어졌다.

피츠버그 포스트-거제트 신문은 "미의회가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요금 징수방법만 결정하면 이같은 추적 시스템이 실행될 것"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이 경우,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49만1천여명의 해외유학생들은 빠르면 올가을 95달러씩의 등록비를 지불하고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돼 감시를 받게 된다.

INS는 이 데이터베이스에는 미국에 입국한 외국인 학생들의 주소와 비자의 종류,범죄행위와 관련된 징계여부 등이 기록된다고 밝혔다.

이 계획의 지지자들은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미국의 안전과 테러방지에 매우 유용하고 학생들의 요구를 더욱 효율적으로 해결해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반대자들은 "이 계획이 실행되면 외국인학생들은 자신들이 미국사회에서 환영을 받고있지 못하며 항상 감시를 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