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증시 계좌수가 5천만개를 돌파, 주식투자 인구가 적어도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홍콩 경제일간지 신보는 상하이와 선전에 개설된 증시 계좌수가 지난 14일 현재 각각 2천5백79만1천7백개와 2천4백87만80개를 기록, 5천만개를 넘어섰다고 17일 보도했다.

베이징 증권등기소에 따르면 베이징시민들의 개인투자 계좌는 2백7만1천9백32개, 베이징내 법인들의 투자 계좌수는 1만1천3백23개에 이르고 있다.

이 신문은 또 올들어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신규계좌수가 5백60여만개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내국인 전용주식(A주)의 거래액과 거래시 부과되는 인지세를 합친 금액이 각각 3조1천5백29억9천1백만위안(약4백50조원)과 2조5천2백24억위안을 기록하는 등 증시 인구와 거래액 모두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 양대 증시에는 9백86개 회사가 발행한 주식 1천67종목이 상장돼 있으며 싯가총액은 4조2백34억위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4%에 달한다.

베이징=한우덕 기자 wood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