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나스닥재팬 증권시장이 19일 문을 연다.

정보기술 관련 벤처기업 5사등 모두 8개 기업의 주식이 이날부터 거래가 이뤄진다.

올 연말까지는 모두 80여사가 상장될 예정이다.

나스닥재팬은 미국 나스닥을 운영하고 있는 전미증권업협회(NASD)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오사카증권거래소내에 합작으로 설립한 첨단기술업체 중심의 증권시장이다.

상장심사 등은 미국 나스닥시장의 기준을 거의 그대로 따르고 제반 운영은 오사카거래소가 맡는다.

하이테크 기업의 주식공개로 미국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미국 나스닥의 일본판인 나스닥재팬은 앞으로 미국 유럽 등을 연결하는 24시간 거래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쿄증권거래소에 집중돼 온 일본 증권시장의 판도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쿄거래소와 함께 일본의 2대 거래소로 불려온 오사카거래소는 기업과 정보가 도쿄에 집중됨으로써 작년 거래량이 도쿄의 10분의 1에 불과했다.

도쿄거래소도 나스낙재팬에 대응키 위해 벤처기업 대상의 장외시장인 ''마더스''를 지난해 11월 설립한데 이어 뉴욕증권거래소 등과 제휴, 세계증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또 기존 점두(장외)시장도 주식회사화 등을 통한 과감한 시스템 개혁을 모색하고 있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