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쁜데) 캐나다로 이사를 가 버릴까"

마이크로소프트(MS)의 본사 이전설이 나오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캐나다서부의 브리티시콜롬비아 주정부가 MS본사를 밴쿠버로 옮기는 문제를 놓고 비밀리에 MS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브리티시콜롬비아 주정부는 MS가 본사를 밴쿠버로 이전하는 댓가로 새 본사건물 신축에 대한 대출 등의 각종 지원책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9년 시애틀에 둥지를 튼 MS의 본사이전설은 미정부의 MS분할 기도에 대한 일종의 보복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임직원 2만명의 MS가 본사를 옮길 경우, 당장 시애틀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또 미 신경제의 상징이자 세계최대 소프트웨어업체의 ''캐나다기업화''는 미국자존심에 큰 상처로 남는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MS는 물론 브리티시콜롬비아 주정부 둘다 펄쩍 뛰었다.

그렇지만 MS측의 반응에는 ''뭔가 심상찮은 낌새''가 엿보인다.

진행중인 반독점법 재판에서 이길 것이 확실한 데 시애틀을 떠날 이유가 없다는 게 MS측의 설명이다.

이 말을 뒤집으면 "소송에서 질 경우엔 떠날수도 있다"는 얘기가 된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