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디지털시대이지만 기업이 짧은 시간에 빠르게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인터넷 닷컴회사일 필요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경영자의 탁월한 능력과 한 우물을 파고드는 집중력이 역동적인 기업의 필수요소다.

미국 경제주간지 비즈니스위크 최신호(22일자)는 "2000년 미국 1백대 성장기업"이라는 기사에서 올해 성장기업 명단에 포함된 기업 중 대다수는 전자상거래와 별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에 급성장 기업들이 공통적인 특징은 오너(기업주)의 뛰어난 능력과 한 우물을 파고드는 정신 등이라고 분석했다.

이들 기업은 지난 3년간 연평균 매출액 및 순익 증가율이 각각 51%와 92%를 기록,대기업의 성장률을 크게 앞질렀다고 비즈니스위크는 보도했다.

같은 기간 S&P지수에 포함된 기업의 연평균 매출및 순익 증가율은 각각 8.7%와 9.6%에 불과했다.

연간 매출이 2천5백만달러에서 5억달러에 이르는 기업중에서 뽑은 1백대 성장기업가운데 절반이상은 컴퓨터,텔레콤,생명공학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었다.

또 이중 대다수는 대형 첨단기술업체들에 장비를 공급하는 기업들이다.

첨단기술 분야가 아니면서도 엄청난 수익을 누리는 기업들이 많은 것은 신경제의 파급효과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비즈니스위크는 분석했다.

매출및 순익증가율,투자자본수익률을 종합 분석해 순서를 정한 1백대 성장기업중 1위는 헬스.스포츠 기구를 파는 디렉트 포커스가 선정됐으며 2위는 통신장비 메이커인 소메라 커뮤니케이션,3위는 연예.오락회사인 월드 레슬링 페더레이션 엔터테인먼트였다.

4위는 제약.생명공학기술 관련 연구소인 올바니 분자연구소,5위는 패션제품 회사인 스케처 U.S.A.가 각각 차지했다.

뉴욕=이학영특파원hyrhee@earthlink.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