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이용한 상거래 "T커머스"(T-commerce) 시대가 도래했다.

T커머스는 말그대로 집안에서 텔레비전을 보면서 음반이나 자동차,피자 등의 상품을 직접 구입하는 상거래 방식. 최근 유럽에서 본격 시작된 T커머스의 운영방식은 간단하다.

TV에 쌍방향 정보교류가 가능하도록 특수 소프트웨어가 내장된 케이블박스를 설치해 원하는 프로그램을 보다가 TV화면 한쪽에 등장하는 상품의 아이콘이나 배너를 클릭,구입주문을 내거나 딜러에게 자동차와 관련된 각종 정보를 요구할 수 있다.

인터넷시장조사기관인 포레스터 리서치는 2004년께 쌍방향 TV를 이용한 상거래 시장규모가 1백8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T커머스의 대표주자인 유럽의 케이블업체 차터커뮤니케이션스의 마케팅담당 부사장 매리 팻 블레이크는 최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TV라는 매체가 사람들의 감정에 호소하는 힘이 뛰어나 시청자들이 좋아한다"며 T커머스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했다.

유럽에 비해 미국은 T커머스가 아직 준비 단계에 있는 상태.미국의 레스폰드TV는 8월중 샌프란시스코지역을 대상으로 시험방송을 송출할 예정인데 본 프로그램이나 광고프로에 지역적 특성까지 고려한 정보를 담아 시청자집에서 가장 가까운 상점과의 거래를 연결해준다고.. 페인웨버그룹의 업계 분석가 톰 이건은 "수동적인 시청자를 능동적인 구매자로 변모시키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