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기업간(B2B)전자상거래의 불공정거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함에 따라 최근 붐을 이루고 있는 B2B 거래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자상거래의 불공정거래 조사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의 실무책임자 수잔 데산티는 12일 "(B2B)거래가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판매자와 구매자에 대해 면밀한 조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FTC는 B2B업체들이 수요조작,가격정보 공유등을 이용해 독점금지법에 위배되는 행위를 했는지를 광범위하게 조사할 계획이다.

FTC가 B2B시장을 조사하겠다고 한 것은 시장규모가 급속도로 커짐에 따라 자칫 규제의 무풍지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인터넷 시장조사회사인 포레스터 리서치사가 최근 조사한 바에 따르면 포천지 선정 1천대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다양한 형태의 전자상거래에 참여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