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 사회성을 높여 가족및 친구들과의 유대관계를 강화시킨다는 조사결과가 10일 미국에서 나왔다.

인터넷이 사회성을 감소시켜 사회문제를 양산한다는 일각의 비판과는 대조적이다.

인터넷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미국 인터넷과 삶 프로젝트(PIALP)"는 4월 한달동안 미국내 인터넷 사용자 1천9백6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중 상당수가 인터넷이 인간관계를 크게 개선시켰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응답자의 24%는 인터넷이 사회성을 높여준 이유에 대해 인터넷을 통해 오랫동안 헤어졌던 친척들을 다시 만났다고 답했다.

30%는 가족들의 웹 사이트를 직접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54%는 인터넷을 통해 족보를 연구할 수 있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인터넷에 더 큰 도움을 얻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응답자의 60%는 가족관계가,71%는 교우관계가 좋아졌다고 답한 반면 남성 응답자의 경우는 그 비율이 각각 51%와 61%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