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바이러스의 새로운 용의자로 지목된 필리핀 AMA 컴퓨터전문대학 학생 오넬 A 데 구스만(23)은 자신이 실수로 러브 바이러스를 유포시켰을 수도 있다고 11일 밝혔다.

데 구스만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실수로 러브 바이러스를 유출시켰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럴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바이러스 제작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AMA의 마누엘 아바드 부학장은 10일 지난 2월 데 구스만과 친구 마이클 부엔이 제작한 두개의 프로그램이 합쳐져 러브 바이러스가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