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쓰시에서 열린 G8(주요 8개국) 환경장관 회의는 9일 선진 각국의 온실효과 가스의 삭감을 의무화한 교토의정서의 발효 시기와 관련해 공동선언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공동선언의 골자는 "가능한한 발효시기를 빨리 하며 많은 국가가 2002년까지를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회의의 초점인 발효 시기에 대해 일본과 유럽 각국은 2002년까지를 요구했으나 미국 등이 비준권한이 있는 상원에 대한 월권행위라는 점을 들어 "가능한한 빠른 시기"를 주장하는 등 의견이 대립, 최종 조정에서 양측의 주장을 함께 제시키로 타협했다.

선언의 내용은 오는 7월 G8 정상회의의 공동선언에 반영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