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지난달 북한에 남북한 철도의 연결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23일 "지난달 9~10일 북한을 방문한 이고리 이바노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남북한 철도와 시베리아 철도의 연결을 희망하는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의 의견을 북한 지도부에 제시했으나 북한측은 대답을 유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는 남북한 철도를 연결하면 최근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의 활성화를 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북한에 이같이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유보적 태도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러시아는 오는 30~31일 서울에서 남북한 철도와 시베리아 철도의 연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를 처음으로 연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국의 외교통상부와 건설교통부 관계자 및 서광석 교통개발연구원 철도팀장 등과 러시아의 철도부 당국자와 연해주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화동기자 firebo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