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총통 선거에서 야당인 민진당의 천수이볜(49) 후보가 승리, 50년간의 국민당집권 시대를 마감하고 최초의 정권교체를 이룩했다.

대만 중앙선거위원회는 18일 저녁 천 후보가 4백97만7천7백37표(39.30%)를 획득, 4백66만4천9백32표(36.84%)를 얻은 무소속 쑹추위(59)후보와 2백92만5천5백13표(23.10%)를 얻은 국민당 롄잔(63)후보를 누르고 새총통에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천 당선자는 오는 5월20일 임기 4년의 새총통에 취임한다.

천 후보의 당선은 중국의 잇따른 독립 반대 및 전쟁 불사 위협 발언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발심리가 작동한데다 집권 국민당의 분열과 부패에 대한 국민들의 개혁열망이 표출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이날 총유권자 1천500만여명중 1천200만여명이 참가, 82.69%의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천 당선자는 당선확정후 "홍콩이나 마카오처럼 하나의 국가 속에 다른 체체를 유지하는 이른바 일국양제 방식에 의한 중국측의 통일방안을 거부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또 양안문제의 우호적 해결과 상호협력을 증진시킬 평화협상을 위해 장쩌민 주석이나 주룽지 총리, 왕다오한 해협양안관계협회장등 중국측 고위 대표가 대만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하며 자신의 지위에 대한 아무런 전제조건없이 직접 중국을 방문할 용의도 있다고 덧붙였다.

천 후보가 당선될 경우 전쟁가능성을 경고했던 중국정부는 "대만지구의 지도자 선거와 그 결과가 대만이 중국 영토의 일부분이라는 사실을 바꿀 수는 없다"고 말하고 천 당선자에 대해 "우리는 그의 말과 행동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이번 선거가 대만 민주주의의 저력과 활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중국이 주장해온 "하나의 중국" 정책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의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대만 선거결과가 양안관계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되 대만과는 실질적인 관계가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창 기자 char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