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 통신회사의 주력사업을 맡아온 임원이 5천만달러(5백50억원)이상의 스톡옵션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앞두고 인터넷창업 기업으로 옮겨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미최대 장거리 전화회사인 AT&T의 대니얼 헤세(46)무선사업부 사장.그는 9일 사임을 공식 발표하고 아직 웹사이트조차 열지않은 인터넷 창업기업 테라빔 네트워크의 사장겸 최고경영자(CEO)로 자리를 옮겼다.

헤세는 내달로 예정된 무선사업부의 기업공개(IPO)를 불과 몇주 앞두고 회사를 떠남으로써 5천만달러 이상의 스톡옵션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었다.

AT&T는 무선사업부 주식의 20%를 매각해 80억~1백억달러의 자금을 마련하는 미기업사상 최대규모의 IPO를 내달중에 실시하는 계획을 추진해 왔다.

헤세를 영입한 테라빔 네트워크는 광섬유대신 레이저 빔을 통해 음성과 자료를 고속전송하는 무선기술을 개발중인 신생기업.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벤처자본을 유치할 정도로 밝은 전망을 갖고 있기는 하나 성공가능성은 아직 미지수다.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있는 테라빔은 아직까지 간판조차 내걸지 않고 비밀리에 기술을 개발해온 것으로 전해졌으며 금주말의 컴퓨터 관련회의에서 닷컴업계에 처음으로 데뷔할 예정이다.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