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따라 발생하는 인터넷 해킹사건으로 각국 정부들이 앞을
다투어 사이버 테러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최근 정부기관의 인터넷 홈페이지가 해커의 무차별 공격을 받은
일본은 17일 "사이버 부대"를 창설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사이버 부대는 해커의 공격이나 사이버 테러를 받은 정부기관이나
기업 등에 출동해 침입경로의 추적 등을 담당하는 전문 부대로 약
1백명의 요원이 경찰국별로 배치된다.

경찰청은 또 사이버 공격을 리얼 타임으로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공격과 동시에 경보를 울려 관리자에게 알리고 통신기록의
보존과 공격 경로의 추적을 자동적으로 개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일본 방위청도 이날 컴퓨터 시스템을 공격하는 사이버 테러에 대처하기
위해 내년도부터 시작될 차기 5개년 방위력 정비계획 기간중 자위대내에
"사이버전 부대"를 창설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독일 정부도 연방 내무부내에 해커 공격에 대비한 비상대책반을
구성, 18일 첫번째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연방정보기술안전국(BSI)과 연방범죄수사국(BKA)의 정예 요원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은 정부 및 기업의 웹사이트에 해커가 침입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침입했을 경우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게된다.

미국의 빌 클린턴 대통령은 지난 15일 행정부 고위관리, 컴퓨터
업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킹 대책회의를 갖고 해킹을 방지하기
위해 첨단기술 보안연구소를 창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선태 기자 orca@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