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초의 복제양 돌리를 만들어낸 영국의 생명공학회사 PPL 세러퓨틱스가
인간이식용 장기의 무제한 공급원으로 기대되고 있는 복제돼지를 사상
처음으로 암돼지에 임신시키는데 성공한 것으로 16일 밝혀졌다.

PPL사의 폴 로리히트 부사장은 투자자들을 위해 열린 생명공학산업기구(BIO)
회의에서 돌리가 만들어진 방법과 같은 핵이전에 의해 만들어진 복제돼지
태아가 암돼지의 자궁속에서 현재 자라고 있다고 밝히고 이 새끼가 태어나면
세계최초의 복제돼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리히트 부사장은 회의참석자들에게 임신중인 복제돼지태아의 초음파
사진을 보여주었다.

로리히트 부사장은 돼지의 복제는 양이나 가축 또는 다른 동물을 복제하는
것보다 어렵기 때문에 PPL의 과학자들은 돼지 복제에 맞도록 핵이전 방법을
수정했으며 이 새로운 기술을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돼지 복제가 성공하면 이른바 이종이식이라고 불리는 동물장기의 인간이식
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로리히트 부사장은 말했다.

돼지는 모든 장기들이 인간의 것과 크기가 거의 같기 때문에 인간이식용
장기를공급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동물로 생각되고 있다.

PPL사는 앞으로 4년안에 복제돼지의 심장을 인간에 이식하는 실험을 시작할
수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