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동부는 올 1월 비농업분야에서 38만7천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창출, 실업률이 1970년 이후 가장 낮은 4%를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1월 신규 일자리 창출규모는 전문가들이 예상한 26만6천개를 훨씬 뛰어넘는
것이다.

70년 1월의 실업률은 3.9%였으며 지난해 12월 실업률은 4.1%였다.

1월 들어 일자리가 급증한 것은 서비스 건설 분야의 성장이 주된 요인
이었으나 그동안 계속 감원을 해왔던 제조업 분야에서도 일자리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건설분야에서는 따뜻한 겨울에 힘입어 일자리가 11만6천개나 늘었으며
제조업 역시 1만3천개가 증가했다.

또 실업자수도 지난해 12월 4백50만명에서 4백30만명으로 줄었다.

주당 평균수입은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3.5% 많은 4백67.1달러를
기록했으며 시간당 평균수입도 지난해 12월 0.3% 증가한데 이어 1월 다시
0.4%가 늘어 13.50달러를 나타냈다.

앨런 그린스펀 미 연준리(FRB) 의장은 이같은 실업자 감소 및 평균수입
상승에 대해 인플레 압력이 고조되는 증거라고 말해왔다.

< 방형국 기자 bigjob@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