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35년부터는 세계의 인구 증가세가 멈추고 2100년에 이르면 지구상의
언어 6천여개중 90%가 사라질 것이라고 세계미래학회(WSF)가 19일 전망했다.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세계미래학회는 새천년 특집판 "전망 2000"에서
21세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10대 항목을 선정했다.

세계미래학회는 매년 미래에 대한 10대 전망을 발표하고 있다.

주요내용을 소개한다.

<>전세계의 1백세 이상 고령인구가 현재 13만5천명에서 2050년에는 2백20만
명으로 20배 가까이 늘어난다.

<>2010년까지는 생체 상태를 점검하는 손목시계형 장치가 개발돼 누구나
자신의 건강을 즉각 알 수 있게 된다.

<>운동이 육체적 건강 뿐아니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수단으로도 중시된다.

만성질환 우울증 약물중독은 물론 심지어 정신분열증 치료에도 운동이
활용된다.

<>사람의 팔뚝에 이식된 작은 전자 마이크로칩이 "인텔리전트 빌딩"에
설치돼 있는 컴퓨터에 메시지를 보내 난방 및 점등 시스템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게 된다.

<>불임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출산율이 떨어진다.

<>농부들이 곡식 뿐아니라 각종 백신도 재배하는 유전공학 기술자로
변신한다.

<>2050년에는 전세계의 육류 소비량이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난다.

<>21세기가 끝나는 2100년까지 전세계 6천여개의 언어 가운데 90%가량이
없어진다.

<>2025년에는 세계의 인구 가운데 10억명이 물 부족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는다.

<>세계 인구는 2035년부터 증가세가 멈추는 대신 애완동물의 수는 급격히
늘어난다.

< 박영태 기자 pyt@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2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