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천년을 대표하는 가장 영향력있는 음악가는 모짜르트가 아니라
전설적인 팝그룹 "비틀즈"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6일 영국에서 나왔다.

이같은 결과는 대중들의 음악 취향을 조사하기 위해 HMV 뮤직 스토어체인,
채널 4 텔레비전, 클래식 FM 라디오가 60만명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연중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나왔다.

모짜르트는 영향력있는 음악가 부문에서 존 레논, 엘비스 프레슬리,
마이클 잭슨, 지미 헨드릭스, 폴 매카트니, 로비 윌리엄스의 뒤를 이어 7위를
차지했다.

바흐는 10위.

비틀즈는 최우수 앨범 부문에서 "사전 페퍼스 론리 하츠 클럽밴드(Sergeant
Pepper"s Lonley Hearts Club Band)"로 1위를 차지했다.

최우수 앨범 2위에는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Thriller)"가 올랐다.

비틀즈는 최우수 밴드 부문에서도 퀸 롤링스톤즈 U2 등을 제치고 톱을
차지했고 레논과 매카트니는 최고 작사자 반열에 나란히 올랐으나 최우수
노래는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가 차지했고 레논의 "이매진(Imagine)"이
뒤를 이었다.

최우수 남성 가수로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최우수 여성 가수로는 마돈나가
꼽혔다.

최우수 재즈 음악가는 루이 암스트롱이었다.

고전음악에서는 비발디의 "사계"가 최우수 곡에 올랐고 그 뒤를 홀스트의
"플래니츠(Planets) 모음곡"과 베토벤의 9번 교향곡이 잇따랐다.

"톱 3" 고전음악 작곡가로는 모짜르트 베토벤 바흐가 거명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