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과 조직을 줄인다고 다같은 "구조조정"이 아니다.

"무늬만 구조조정"은 구조조정이 아니라는 것이다.

일본의 경제전문잡지 닛케이 비지니스는 최근호에서 성공적인 구조조정
사례를 소개했다.

상식타파, 명확한 비젼,세 계 산업조류 파악과 연계되지 않은 감원과
조직축소는 오히려 투자가들에게 실망만 안겨주었다는 게 결론이다.

구조조정이 성공적이었느냐는 시장에서 결정난다고 한다.

주가를 보면 알 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의 상식을 타파했다 =베어링 전문업체인 일본정공은 지난 2월 일본내
주력공장을 폐쇄한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생산시설을 한국과 중국 등으로 옮긴다는 계획이었다.

생산코스트를 20~30% 줄일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자동차업체가 최대 고객인 베어링 업체들은 일반적으로 공장이 자동차메이커
근처에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다.

일본정공은 이 상식을 파괴한 것이다.

이 구조조정안이 발표된 뒤 1주일 만에 이 회사의 주가는 5.3%나 치솟았다.


<>성장 시나리오를 명확히 제시했다 =도시바는 작년 8월 제어기기사업 및
금융단말기 사업분야를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대신 소니그룹과 게임기 시스템을 위한 차세대 LSI(대규모집적회로)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투자가들에게 기업의 성장방향을 명쾌하게 제시한 것이다.

이 회사 주가는 작년 8월 주당 6백엔에서 현재 8백50엔으로 올라 있다.

반면 히타치는 비전제시에 실패했다.

이 회사는 작년 2월 미국에서의 PC판매사업을 매각하고 4천여명의 인력을
삭감하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후속타가 없었다.

어느 분야에 주력할지,어디서 수익을 올릴 지를 제시하지 못했다.

결국 히타치의 주가는 36년만에 도시바보다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세계적인 산업재편의 흐름을 탔다 =디젤엔진 제작업체인 젝셀은 독일의
자동차부품메이커인 보슈와 합병했다.

국제 자동차 업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통합 흐름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 발표로 젝셀의 주가는 무려 45%나 급등했다.

반면 미쓰비시자동차는 감원과 계열사 정리 등의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지만 주가가 오히려 7% 떨어졌다.

단순한 축소경영으로는 세계 자동차업계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게 시장의 반응이었다.


<>고용과 조직에 메스를 댔다 =백화점업계 대표 주자인 다이마루와 미쓰코시
가 대조적인 사례다.

다이마루는 작년 9월 45세이상의 직원 7백명(전체 직원의 10%)을 조기퇴직
시켰다.

이와함께 해외에 있는 점포중 프랑스 홍콩 등 수지가 맞지 않는 점포를
철수시키는 과감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작년 11월이후 다이마루의 주가는 2배이상 폭등했다.

반면에 곧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며 인력과 조직 개편에 미온적이었던
미쓰코시의 주가는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두 백화점의 주가가 비슷했지만 지난해 12월 말을
기점으로 계속 벌어지고 있다.

< 한우덕 기자 woody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3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