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도부가 상하이(상해) 푸둥(포동)지구 개발을 잠정 보류할 것을
지시했다고 홍콩 일간 스탠더드지가 8일 보도했다.

이는 푸둥 개발계획이 경제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홍콩에 미칠 타격을
우려한 때문이라고 이 신문은 풀이했다.

중국 당국의 한 관계자는 "국제적인 재정.금융지역으로 개발중인 푸둥
발전 계획이 올해도 경기침체가 가시질 않을 것으로 보이는 홍콩에 압박을
가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쉬광디 상하이 시장은 상하이와 홍콩 두 도시간에는 금융과
상업 부문에서 분업이 이뤄져야한다고 말해왔었다.

그는 홍콩이 국제금융 중심지로서 번영을 유지하는 것이 정치, 경제적으로
중국에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