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갑부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 기부금으로는 사상
최대인 33억달러를 공공사업을 위해 써달라고 내놨다.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이름을 따서 만든 "윌리엄 H 게이츠 재단"과
"게이츠 학습 재단"에 각각 22억3천만달러와 11억1천만달러를 기부했다고
그의 대변인이 5일 밝혔다.

기부금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식으로 제공됐다.

게이츠 회장의 아버지가 운영하고 있는 윌리엄 H 게이츠 재단은 미국내의
다양한 복지활동뿐만 아니라 세계의 건강과 인구 교육 프로젝트를 후원중
이다.

또 게이츠 도서 재단으로 알려진 게이츠 학습 재단은 공공도서관에 컴퓨터
를 기부하고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인터넷과 컴퓨터교육에 도움을 주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자산가치는 현재 8백20억달러 이상으로 평가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