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재판 절차가 7일(현지시간)
개시됐다.

그러나 공화당과 민주당간에 재판방법을 둘러싼 이견이 해소되지 않고
있어 실제 재판이 시작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상원 본회의에서는 하원을 대표한 헨리 하이드 법사위원장이
지난달 19일 하원이 통과시킨 위증과 사법방해 등 2개항의 탄핵결의문을
낭독, 탄핵재판 기소절차를 마쳤다.

2개의 탄핵사유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상원에서 3분의2(67표)이상의
표가 나오면 클린턴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내놓아야 한다.

그러나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공정한 재판을 위한 선서만을
했을 뿐 증인소환이나 재판기간등 구체적인 재판절차에 대해 전혀 의견접근을
이루지 못했다.

이에따라 트렌트 로트 공화당 원내총무와 톰 대슐 민주당 원내총무는
8일 오전 다시 만나 절충점을 찾기로 했다.

또 당초 7일 오후로 예정됐던 재판과정에 대한 의사표결도 하루 연기했다.

이에대해 조 록하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상원의 증인소환에 반대한다"
고 거듭 강조하는 한편 "8일 양당 지도부 회동에서 재판을 공정하고 신속히
처리하기 위한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민들의 대부분은 클린턴의 대통령직 박탈에 반대하고 있으며
상원재판도 빠른시일내에 마무리짓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갤럽과 USA투데이, CNN방송등이 6일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3%가 클린턴 대통령을 축출하지 말아야 한다고 대답했다.

축출해야 한다는 대답은 33%였다.

또 응답자의 62%는 탄핵재판을 수일내에 끝내야 한다고 대답했으며 증인
소환에 대해서도 찬성 40%, 반대 57%로 증인소환없이 신속히 재판을 마쳐야
한다는 답변이 우세했다.

반면 클린턴 대통령의 업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63%로 지난달 조사에
비해 10%포인트정도 떨어졌다.

<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bjnyang@aol.co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